로그인 전
팬소설 여러분이 작가가 되어 어둠의전설 소설을 써보세요

무도가 - 1 (名詩人) 2019.01.26. 13:11
 명시인 http://lod.nexon.com/board/1879048194/6461  주소복사

'마이소시아 왕국을 지켜줄 용사들을 모집하오'



때이른 아침부터 공공연하게 울려퍼지는 마이소시아 경비병들의 확** 소리에 많은 인파가 모여들었다
평화만이 지속될것같던 마이소시아 왕국은 여태 이렇다할 전쟁이나 몬스터의 침공이 없었으니 근엄하며 진지하게 확**를 읊고있는 경비병들에게 많은 관중들의 시선이 집중되는건 당연한 일이였다



'마이소시아에 무슨일이 생겼소?'



대장간에서 무기를 수리하다말고 벙찐얼굴로 나와서 묻는 바알의 표정에서 걱정어린 근심이 보인다
바알의 물음에 경비병은 확**를 멈추고 바알에게로 다가간다



'자네 대장간을 그만두고 용사단에 지원하지 않으시겠소?'



무언가를 기대하는 어린아이처럼 설레임 가득한 눈동자에는 바알을 꼭 용사단으로 만들겠노라 하는 경비병의 진심어린 소망이라도 담겨있는듯 했다.



'난 본업이 있소 . 지금 사태가 궁금할뿐이지 .. 끌'



말끝을 흐리며 한발두발 뒷걸음질 치는 대장간 주인 바알의 몸짓에 고개를 떨구고 한숨을 쉬는 경비병은 무거운 확**를 다시 오른손으로 들어올리며 외치고 있다



'마이소시아가 지금 위험하오.. 용사단을 모집하오'



다들 관심은 있는듯 두 귀를 쫑긋세우고 확**에서 울려퍼지는 경비병의 목소리에 집중을 하고는 있지만 누구하나 손을 번쩍들고 경비병의 외침에 응대하는 이가 없다
아버지와 어머니는 내게 아무때나 나서서 일을 그르치는 습관을 고치라고 누누이 말씀하셨지만 난 가슴이 끓어오른다
아버지와 어머니가 마이소시아 용사단에서 장렬한 전사를 하신 후 세상에 혼자 남겨진 내게 경비병의 확**에서 울리는 외침은 두 주먹을 불끈 쥐게 만들고 있다



'저 저라도 괜찮다면 지원해보고 싶습니다'



'오..!!..오..?..오.....아...'



확**를 내리고 내 물음에 반가운 목소리로 대답하던 경비병의 얼굴은 실망섞인 표정이 되어가고 있다.

  명시인

레벨 : 25

목록

이전글  이전글 무도가 - 2 (名詩人) 2019.01.26. 13:13
다음글  다음글 모험가의 단편 소설 9탄 - 팜팻과 터틀 2019.01.20. 01:38